들꽃 통신원

대학생 55% “학내 성차별 경험”

신영미

대학생 55% “학내 성차별 경험” -경향신문 대학생의 대부분이 학내 성차별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절반 가량은 학내 성차별을 직접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포탈 알바몬(www.albamon.com)이 대학 재학생 530명을 대상으로 ‘대학 학내 성차별 실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참여한 대학생의 구체적인 응답내용을 살펴보면 ‘학내 성차별이 존재한다’고 단언한 대학생은 총 57.9%(남 54.9%, 여 60.6%)에 달했다. ‘학내 성차별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단언한 대학생은 겨우 5.1%에 불과했으며, 8.9%는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추측한 데 이어, 4.9%는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학내 성차별 경험을 묻는 질문에 남학생의 52.8%, 여학생의 56.3%가 “있다”고 답했다. 대학생들로 하여금 성차별을 경험했다고 느끼게 한 가해자(*복수 응답)로는 주로 ‘교수님’(31.5%)을 꼽아, 성차별 경험 대학생의 57.6%가 교수님에 의해 성차별을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선배(23.0%) ▲이성의 학우(14.2%) ▲총학생회 등 학내 자치기구(12.8%) ▲학교의 제반 방침(10.9%) ▲동성의 학우(6.0%)도 대학생들이 성차별을 느끼게 한 당사자로 지목됐다. 가장 많이 성차별을 경험한 장소(*복수 응답)를 살펴 보면 27.4%가 ‘뒤풀이 등 술자리’에서 성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나 1위를 차지했으며 ‘강의실’이 25.7%로 2위를 차지했다. 또 ▲MT, OT 등 학내 행사장소(20.8%) ▲학과 사무실 및 과방(15.7%) ▲동아리방(11.1%) 등도 성차별을 경험하는 주요 장소로 꼽혔다. 직접 경험한 학내 성차별(*복수 응답)을 살펴 보면 ‘남, 여 중 특정 성별에게 더 관대한 학점과 과제’가 23.8%로 1위를 차지했다., ‘특정 성별을 위주로 한 강의 및 행사 운영, 또는 강의/행사 상의 부당대우’가 22.8%의 응답을 얻어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랐다. 성차별을 경험했을 때 대학생들은 주로 ‘꾹 참는다(35.1%)’, ‘당사자와 마주치지 않도록 하고 그냥 무시했다(24.1%)’ 등 크게 문제 삼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당사자에게 잘못을 지적하고 사과 및 정정을 요구’한다고 응답한 대학생은 13.7%에 불과했다.

Fri Apr 16 2010 06:48:00 GMT+0000 (Coordinated Universal Time)

(06143)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322, 9층  TEL. 02-508-2168 FAX. 02-3452-2439 

COPYRIGHT 2019 ALTWELL MINCHO SCHOLARSHIP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