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 통신원

신영미

초콜릿의 혁명…‘꿈의 초콜릿’ 나온다

Sun Jul 19 2009 06:24:00 GMT+0000 (Coordinated Universal Time)

초콜릿의 혁명…‘꿈의 초콜릿’ 나온다 - 연합뉴스 웬만큼 먹어선 살이 찌지도, 주머니에서 끈적끈적하게 녹아버리지도 않는 '꿈의 초콜릿'이 나타났다. 스위스 초콜릿 제조업체 '배리 콜레바우트'는 일반 제품보다 칼로리가 90% 적은 초콜릿 '불카노'(Vulcano)를 개발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이 16일 보도했다. 이 초콜릿은 또 대부분의 기존 제품이 섭씨 30도 이하에서 녹는 데 반해 섭씨 55도까지 버틸 수 있어 주머니에 넣어 놓아도 마음이 놓인다. 배리 콜레바우트의 대변인은 불카노라는 이름이 화산(볼케이노)의 돌처럼 뜨겁고 가벼우면서 거품이 풍부한 맛을 즐길 수 있다는 데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또 초콜릿이 입안에 들어가면 잘 녹지만 이는 혀의 온도 때문이 아니라 침에 들어 있는 효소 때문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이 제품이 칼로리에 신경을 쓰는 유럽과 미국 시장은 물론, 높은 기온으로 인해 초콜릿 판매가 부진한 아시아, 아프리카에서도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불카노는 빠르면 2년 안에 시중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앞서 미국의 초콜릿 제조업체 허쉬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내열성이 강한 초콜릿을 개발한 적이 있지만 너무 딱딱해 상업적으로 생산되지는 못했다.

(06143)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322, 9층  TEL. 02-508-2168 FAX. 02-3452-2439 

COPYRIGHT 2019 ALTWELL MINCHO SCHOLARSHIP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