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he Best

이아람

Adieu 2008!

Wed Dec 31 2008 05:30:00 GMT+0000 (Coordinated Universal Time)

Adieu 2008! 오바마 미국대통령 당선 미국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의원이 마침내 미국의 최초 흑인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미국 역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긴 것이다. 11월 4일 실시된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의 존 매케인 후보를 큰 차이로 누르고 미국의 제44대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 ‘흑인 케네디’라 불리우는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는 새로움과 변화의 아이콘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의 대통령 당선이 한미관계는 물론, 세계적인 상황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전 세계의 이목이 계속해서 집중될 것이다. 대학수학능력시험 2008년 11월 13일, 대한민국 고3 수험생의 대부분이 0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응시하였다. 수능추위라 불릴 만큼 해마다 수능을 치르는 날이 되면 없던 추위도 찾아오곤 했지만, 올해는 비교적 포근한 날씨 속에서 수험생들은 그 동안 갈고 닦은 실력으로 시험에 임하였다. 이번 수능시험이 예년에 비해 어렵게 출제되었다는 분석이 있는 가운데, 채점결과 주요 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하루 6시간의 수면을 취하며 규칙적인 생활패턴을 이어왔다는 '수능 만점자' 박창희군의 다소 고리타분한 인터뷰 내용도 수능과 관련된 큰 관심사가 되었다. 12월 10일 수능성적이 공식적으로 통보가 되고 12월 25일부터 2월 1일까지 이어지는 정시모집에서는 다른 때와 다름없이 눈치작전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경제위기 속에서 비교적 취업이 안정적인 교육대학의 경쟁률이 예년에 비해 높아진 것을 통해 취업불안을 미리부터 걱정하는 수험생들의 마음을 엿볼 수 있다. 201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2009년 11월 12일에 치러질 예정이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 1주년 지난 12월 18일은 이명박 제 17대 대한민국 대통령이 당선된 지 꼭 1년이 되는 날이었다.지난1년동안 현 대통령의 나라살림꾸리기에 대한 평가가 이 곳 저 곳에서 쏟아져 나왔다. 대통령 선거 당시 내세웠던 공약들을 얼마나 이행하였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가장 많은 것이 당연할 것이다. 때마침 MBC 100분 토론에서는 400회 특집을 맞아 2008년 한 해를 돌아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미리 실시한 여론조사 등을 통해서 지난 1년간의 이명박 정부에 대해 팽팽한 토론을 이어갔다. 국민들은 그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였으며, 곧 그것은 큰 이슈가 되었다. 747 경기부양정책과 한반도 대운하 사업에 대한 국민여론 수렴 등 그가 내세웠던 공약들이 과연 얼마나 지켜졌는지 중간평가를 내려보는 계기가 되었던 듯 하다. 국민 모두가 어려웠던 한 해를 현명하게 극복하고 새로운 출발을 시작할 수 있도록 부디 2009년과 남은 임기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랄 뿐이다. 연말 시상식 해마다 연말이 되면 공중파방송 3사에서는 1년 동안 활발한 활동을 한 연기자, 희극인 등의 연예인에게 상을 수여하곤 한다. 해가 갈수록 수상의 정당성에 대한 말이 많아지고 있지만, 방송사는 올해도 어김없이 시청자들의 우려를 무시하는 듯 했다.올해 연말 시상식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여느 때와는 조금 다르게 수상자가 누구인지에 관한 것 보다는 공동수상에 대한 반발과 시상자의 자격으로 무대에 올라 쓴소리로 세태를 비판하는 사람들, 또 인상적인 수상소감을 남긴 이들에게 쏠렸다. 해가 거듭할수록 공동수상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MBC 연기대상의 경우 최고의 상으로 여겨지는 연기대상을 두 명에게 수여하여 논란이 더욱 증폭되었다. 자고로 상이란 미미한 경쟁 때문에 더욱 재미있고, 그 분야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준 사람을 선정하여 시상되어야 하는 법.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공정한 후보심사와 수상자 결정을 통해 더 이상 연말 시상식이 ‘그들만의 잔치’가 되지 않았으면 한다. 또한 현재의 흐름을 바꿀 수 있으면서 상의 가치를 더욱 올릴 수 있을 만한 부문별 3사통합체제의 시상식과 같은 새로운 대안에 대해서도 신중하게 고려해봐야 할 것이다. 민초 5기 전북대 l 이아람 aram-21@hanmail.net

(06143)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322, 9층  TEL. 02-508-2168 FAX. 02-3452-2439 

COPYRIGHT 2019 ALTWELL MINCHO SCHOLARSHIP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