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 통신원

[이화여대] 본교 한명숙 동문, 사상 첫 여성총리 취임

조진용

20일(목) 본교 동문인 한명숙 신임 국무총리가 정부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첫 여성총리로서의 업무를 시작했다.다음은 이와 관련한 중앙일보(4월 20일자)의 기사이다. 첫 여성총리 한명숙 대한민국 첫 여성총리가 탄생했다. 19일 한명숙(사진) 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임명동의안이 투표한 의원 264명 중 182명의 찬성으로 통과됐다. 반대는 77표, 기권 3, 무효 2표였다. 135명의 열린우리당 의원 전원이 찬성했다고 가정할 경우 찬성표 중 47표가 야당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김대중 정부 시절 총리에 지명된 장상 전 이화여대 총장이 아들의 국적 문제 등으로 국회 인준의 벽을 넘지 못하고 낙마한 지 4년 만이다. 이제 한국에서 대통령 빼고 여성이 진출하지 못한 분야는 어디에도 없게 됐다. 여성시대가 활짝 열린 것이다. 부드러움과 청렴한 여성적 리더십이 각광받을 것이다. 하지만 전문성과 업무 장악력에 대한 의심은 가시지 않고 있다. 자칫 '얼굴 총리'라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 신임 한 총리는 재야 여성운동가 출신이다. 이화여대 불문과를 졸업, 1970년대 민주화 운동단체인 크리스챤 아카데미에서 활동했다. 이후 한국여성단체 연합 공동대표를 지내는 등 여성운동에 투신했다.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에서 여성부.환경부 장관을 차례로 역임했다. 16대 총선 때 비례대표로 정치를 시작했으며 2004년 17대 총선 때 경기도 고양 일산갑에 출마해 홍사덕 전 의원을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2006년 4월 20일 중앙일보 이가영 기자 "여야·국민과 어울림의 항해 할 것" "대한민국호에 야당과 여당, 국민과 함께 타고 가면서 어울림의 항해를 하겠다." 정부 수립 후 58년 만에 첫 여성총리가 된 한명숙 총리의 일성은'함께하기'였다. 한 총리는 19일 국회 본회의에서 임명동의안 표결을 통과한 뒤 열린우리당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그는 한나라당과의 관계를 의식한 듯 "선거기간 중엔 당정 협의를 하지 않겠다"는 말도 했다. 정동영 대표는 "딸들에게 희망, 여성들에게 빛을 줬는데 이제 남성들에게 희망과 안정감을 달라"고 했다. 한 총리가 인준의 벽을 무난하게 넘은 것은 한나라당이 자유투표를 했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그가 자녀 병역, 국적, 부동산 등에 문제가 없었기에 업무능력 미흡만을 이유로 반대당론을 정할 명분이 없었다.청문회에서 보여준 부드러운 성격과 진솔한 답변도 의원들의 마음을 끌었다. 한 총리는 결혼 6개월 만에 통혁당 사건으로 남편 박성준 성공회대 교수가 13년간이나 수감됐던 아픔을 겪었다. 본인도 크리스챤 아카데미 사건으로 2년여간 영어의 몸이 됐다. 하지만 늘 환하게 미소짓는 그의 표정에선 어두운 그늘을 찾아보긴 어렵다. 청문회에서 "한이 맺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굴곡이 많은 우리 현대사 속에서 저뿐 아니라 많은 사람이 상처와 아픔을 겪었다. 저는 한이 맺히지 않았다"고 했다. "나를 고문한 사람들을 이미 용서했다. 그들과 함께 가야 한다"고도 했다. 노무현 대통령이 지금 정부를 '좌파 신자유주의'라고 한 데 대해서도 "국익을 위해서라면 (좌파 정책이든 신자유주의 정책이든) 다 쓸 수 있다는 역설적 표현"이라고 설득력 있게 얘기했다.한 총리의 등장은 본격적인 여성시대의 개막을 예고하고 있다. 숭실대 강원택 교수는 "당 대표.총리 등 대통령을 제외한 거의 모든 자리에 여성이 진출하고 있는 셈이어서 자라나는 젊은 세대나 여성들의 정치 참여에 획기적 변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참여정부 3기를 이끌게 된다. 노무현 대통령 임기 1년8개월을 남겨둔 시점이다. 그의 앞에는 고건(1기).이해찬(2기) 전 총리와 다른 새로운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 한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총리가 될 수도 있다. 새로운 일을 벌이기보다 그동안 현 정부가 펼쳐온 정책들을 갈무리해야 하는 위치다. 민심을 회복해 나락에 떨어진 참여정부의 신뢰를 끌어올려야 하는 짐도 졌다. 야당과의 관계설정도 숙제다. 이해찬 전 총리가 국회에서 '차떼기 정당'으로 비난하면서 멀어질 대로 멀어진 한나라당과 새롭게 만나야 한다. 한 총리는 청문회에서 "(과거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를 독재자의 딸이라고 했던 것은) 적절치 않은 표현으로 유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노 대통령과의 업무분담은 향후 국정운영 기조와 직결되는 문제다. 청와대는 일단 분권형 국정운영 기조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여권 내부에선 5선의 관록으로 정책통이던 이 전 총리 때와는 달리 어떤 형태로든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아무래도 전문가들이 포진하고 있는 경제부처나 힘겨루기를 하는 부처들 사이의 업무조정에서 전임 총리들과 같은 장악력을 보이긴 어려울 것이란 지적이 관가 안팎에서 나온다. 이 전 총리가 각종 개혁정책을 힘있게 밀어붙이는 '실세형 책임총리'였던 반면 한 총리체제는 기존의 정책기조를 유지하는 '관리형 책임총리'가 될 것이란 얘기도 그래서 나온다. 이렇게 되면 한.미 FTA 협상, 양극화 해소 등 중장기적인 국정과제에 전력을 쏟겠다는 노 대통령이 일상적인 내치(內治)업무에 간여하는 빈도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대통령-총리 분권 실험이 변형될 수 있다는 얘기다. 한 총리가 여성 프리미엄에 의지해선 안 된다는 주문이 많다. 강원택 교수는 "성공한 총리가 되려면 국정운영 과정에서 업무능력과 조직 장악력을 보여줌으로써 '여성이기 때문에 총리가 됐다'는 얘기가 사라지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른바 의전 총리.대독 총리로 전락한다면 정국 돌파를 위한 일회용 카드로 여성총리로 기용됐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한 총리에겐 기회와 시험이 동시에 기다리고 있다.

Thu Apr 20 2006 06:03:00 GMT+0000 (Coordinated Universal Time)

(06143)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322, 9층  TEL. 02-508-2168 FAX. 02-3452-2439 

COPYRIGHT 2019 ALTWELL MINCHO SCHOLARSHIP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